SOLIDARITY FOR JUSTICE AND PEACE OF ASIA

Winner Announcement

2020 Gwangju Prize for Human Rights Winner Announced
The 2020 Gwangju Prize for Human Rights (GPHR) Jury has announced this year’s winner. The winner of the 2020 Gwangju Prize for Human Rights is Mr. Bedjo Untung who founded the YPKP65(Indonesian Institute for the Study of the 1965-1966 Massacre) and who is the representative of the organization.

Between 1965 and 1966, Mr. Bedjo Untung, a then high school student, witnessed the massacre committed under the military dictatorship of Suharto. Mr. Untung resisted the dictatorship and struggled to let people know of the truth of the atrocity he experienced. This resulted him to be labeled a wanted criminal who was sought after by the military. In 1970, he was caught by the Indonesian Military Intelligent Agency and for ten years he was detained without trial in extreme circumstance where torture, such as electrical shock, was prevalent and where he had to survive on eating mice, snakes, lizards, and insects due to lack of food. Soon the international society began to notice his lonely struggle and they pressured the Indonesian government for his release. On October 24, 1979, he was finally freed but it was an incomplete one – His ID card was encoded with ‘ET’ meaning that he was a former political detainee which enabled the security agency to easily spot him and to control his every movement.

On April 7, 1999, Mr. Bedjo Untung, along with some former political detainees, founded YPKP65 with vision and mission to unveil the truth of the Massacre. Since then he has traveled throughout the country from Sumatra to Java to meet victims and their families and has helped them know about their political rights and to claim their rights for just reparations. His unrelenting activism has resulted in the victims receiving medical care and psychological treatment by the government.

In 2015, Mr. Bedjo Untung testified at the International People’s Tribunal in The Hague, Holland. The tribunal acknowledged the massacre and crimes against humanity between 1965 and 1966 in Indonesia. The tribunal also recommended that the country establish a special court where human rights violation cases are dealt with.

The 2020 GPHR Selection Committee believed that the May 18 Spirit is realized through the actions of Mr. Bedjo Untung. It highly appreciates the actions of Mr. Untung who has relentlessly fought against dictatorial regimes regardless of multiple incarcerations and physical threats and his activities have shown the path to justice and are inspiration to world citizens who yearn for peace and democracy.

The May 18 Memorial Foundation believes that today’s decision will serve as a momentum to secure transitional justice in Korea and countries in Asia through truth unveiling of the May 18 Democratic Uprising and to move towards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and the expansion of human rights.

March 20, 2020

2020 Gwangju Prize for Human Rights Jury Members (In alphabetical order)

Chief
Moon, Kyoo-hyun (Chair / People for Peace and Reunification)

Members
Jeong, Jin-woo (Vice Chairman / Korea Democracy Foundation)
Lee, Cheol-woo (Chairman / The May 18 Memorial Foundation)
Lee, Youn Jung (Professor / Chosun University)
Oh, Heung Sook (Representative / Busan Lifeline)
Song, Gapseok (National Assembly Member / The Democratic Party)
Song, So-yeon (Secretary-General /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2020 광주인권상 수상자 결정문
2020년 광주인권상 심사위원회는 인도네시아 YPKP65(인도네시아 1965-1966 대학살연구소)의 설립자이자 대표인 벳조 운퉁(Bedjo Untung)을 2020년 광주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하였습니다.

1965년과 1966년 고등학생이었던 벳조 운퉁은 수하르토 군사독재정권이 좌익청산을 구실로 자행한 대학살을 목격하였습니다. 독재에 저항하며 자신이 겪은 사건의 진실을 세상에 알리고자 했던 그는 정치범이란 낙인이 찍혔습니다. 독재정권의 수배자가 된 그는 1970년 인도네시아 군사정보국에 붙잡혔고 이후 전기고문을 비롯한 쥐, 뱀, 도마뱀, 곤충들을 잡아먹어야 했던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환경에서 구금생활을 했습니다. 이후 여러 감옥으로 이송되며 10년 동안 비인간적인 환경에서 무급의 강제노동 및 극심한 영양실조에 시달렸습니다. 외롭게 시작된 그의 투쟁에 국제사회가 주목하기 시작했고 1979년 10월 24일 국제사회의 압력으로 그는 석방되었습니다. 하지만 석방 이후에도 옛 정치범임을 의미하는 특수코드인 ‘ET’가 기입 된 신분증 소지해야 했고 모든 이동경로를 군 지휘관에게 보고해야 하는 등 끝없는 차별과 박해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1999년 4월 7일 벳조 운퉁은 자신이 목격한 대학살의 진실을 알리고자 하는 사명을 가지고 동료들과 함께 YPKP65를 설립했습니다. 이후 수마트라에서 자바까지 인도네시아 전역을 누비며 피해자들은 물론 희생자들의 가족을 만나 이들이 당당히 권리를 주장하고 정당한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법적인 권리를 알렸습니다. 그의 이 같은 활동으로 인해 피해자들과 희생자 유가족들은 인도네시아 헌법에 의거 정부로부터 의료지원과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15년 그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국제재판의 증인으로 참가하여 증언하였습니다. 본 재판에서 1965-1966년 인도네시아 정부의 대학살과 인도에 반하는 범죄를 공식 인정했습니다. 또한 인도네시아 정부는 피해자들의 치유와 배상과 같은 후속조치를 취할 것과 인권침해를 다루는 특별 법정의 설치를 권고받았습니다.

광주인권상 심사위원회는 5·18정신이 벳조 운퉁의 활동을 통해 실현되고 있다고 판단하였습니다. 본 위원회는 독재정권에 의한 투옥과 신변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민주 인권운동에 투신한 벳조 운퉁의 활동이 전 세계의 인권운동가들과 민주사회를 염원하는 시민들에게 큰 영감을 주고 있는 사실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5·18기념재단은 오늘의 결정이 아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 각국의 협력과 연대를 공고히 하여 민주주의의 발전과 인권신장 및 평화를 향해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2020년 3월 20일

2020 광주인권상 심사위원회 (* 가나다 순)

위원장
문규현 신부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위원
송갑석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소연 사무총장 (국가인권위원회)
오흥숙 원장 (부산생명의전화)
이윤정 교수 (조선대학교)
이철우 이사장 (5·18기념재단)
정진우 부이사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Top이동